4월 13일 화요일 LA 밀알 가족들을 위한 화요모임이 있었습니다.

이종희 단장님이 딤후 4:6-8절 말씀으로 “전제와 같이 내가 벌써 부어지고”라는 제목으로 설교해 주셨습니다. 바울처럼 달려가 받을 상뿐만 아니라 어린양 예수 그리스도께 면류관 벗어 드리기 위해 모든 밀알 가족들이 끝까지 장애인 선교를 위한 믿음의 선한 싸움을 잘 싸워 나가며, 모든 삶 전제와 같이 부어지며, 예수 그리스도를 향한 믿음의 신실성을 지켜 날갈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